김장성
서울에서 나고 자랐습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공부했으며 이후로 줄곧 어린이 책을 쓰고 만드는 일을 해 오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 옛이야기 책 <세상이 생겨난 이야기>, <가슴 뭉클한 옛날이야기>, <어찌하여 그리된 이야기>, 그림책 <박타령>, <가시내>, <나무 하나에>, <씨름>, <골목에서 소리가 난다>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아가야 안녕>, <매듭을 묶으며> 등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