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구나무씨
대학에서 미술을 공부했다. 세상에서 만화가 가장 좋았던 어린 시절, 돈 안 내고도 만화를 마음껏 볼 수 있다는 생각에 어른이 되면 만홧가게 주인이 되고 싶었다. 자전거를 타다 잠시 병원 신세를 지게 되는 바람에 단편 동화를 쓰기 시작했다. 이야기 짓는 맛이 들려 아예 글을 쓰고 그림도 그리는 그림책 창작에 나서게 되었다. 첫 그림책으로 《친구를 세어보아요 하나, 둘, 셋!》을 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