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대학에서 공예를 전공하고 디자인 일을 했습니다. 하지만 늘상 어렸을 적 봤던 그림책에 대한 추억이 강렬해서 그림작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즐겁고 고고한 이야기를 나누는 걸 좋아합니다. 누군가에게 행복한 추억이 되는 그림을 그리고 싶습니다. 그림책으로는 《강원도 옛이야기, 여섯 쌍둥이》, 《꼬마 해녀와 함께 떠나는 서귀포·마라 푸른 바다》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