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선
1965년 충북 제천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어요. 단국대학교대학원 문예창작학과에서 공부하고 문학석사 학위를 받았어요. 2011년 제5회 웅진주니어문학상 장편동화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어요. 2014년 제12회 푸른문학상에 청소년중편소설이 당선되었어요. 지은 책은 《수탉이 알을 낳았대》, 《내 말 좀 들어 주세요》, 《병아리 얼마예요?》, 《황금 알을 낳는 새》, 《잃어버린 미투리 한 짝》, 《국 아홉 동이 밥 아홉 동이》, 《도대체 공부가 뭐야?》, 《나는 블랙 컨슈머였어!》, 《성경인물 고사성어》, 《괜찮아요, 할머니!》, 《박씨 성을 가진 노비》, 《글쓰기 대장 나가신다!》, 《장영실과 갈릴레오 갈릴레이》, 《나는 나를 사랑해!》, 《라희의 소원나무》, 《매월당의 초상화》가 있고 《국 아홉 동이 밥 아홉 동이》 중 ‘쌀 나오는 바위’가 초등 4학년 2학기 국어 활동 책에 실렸어요. 다음카페에서 ‘동화작가윤영선작업실’을 운영하고 있어요.